혈당이 걱정되는 사람? 불면증보다 야식이 훨씬 더 나쁘다

작성자 : | 조회수 : 3,767
작성일 : 2021-12-06 08:19:51
생체시계와 췌장 호르몬 분비
생체시계와 췌장 호르몬 분비

췌장의 생체 시계가 잘 맞지 않으면 인슐린과 글루카곤 분비가 교란되는 것으로 보고됐다.
녹색은 인슐린 분비 베타 세포, 적색은 글루카곤 분비 알파 세포.
[제네바 의대 디프너 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한기천 기자 = 살다 보면 밤에 잠을 자는 리듬이 깨지는 일이 종종 있다.

해외여행 후 시차증(jet lag)에 시달릴 수 있고, '일주기 리듬 수면장애(circadian rhythm sleep disorders)' 같은 질환이 생길 수도 있다.

그 정도는 아니더라도 그냥 주말만 되면 늦게 자는 습관이 붙을 수도 있을 것이다.

이처럼 밤에 잠을 못 자는 사람이 한밤중에 음식을 먹으면 포도당 과민증(Glucose intolerance)을 부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저녁때를 한참 넘겨 심야에 음식을 먹으면 24시간 주기로 맞춰진 중앙 생체시계와 주변 생체시계(central and peripheral circadian clocks) 사이에 교란이 생긴다는 것이다.

설사 밤잠을 못 자더라도 야식만 자제하면 혈당 조절에 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도당 과민증은 혈당치를 끌어올려 2형 진성 당뇨병(약칭 T2DM)으로 이어지곤 한다.

T2DM은 혈당치가 높은데도 포도당이 체내 조직으로 잘 흡수되지 않는 병이다.

이 연구는 미국 하버드의대의 두 번째로 큰 교육병원인 '브리검 앤드 위민스 호스피털(Brigham and Women's Hospital)'의 과학자들이 주도적으로 수행했다.

관련 논문은 3일(현지 시각) 저널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에 실렸다.

야간 교대 근무자와 같이 주로 낮에 자는 사람들한테 2형 진성 당뇨병이 많이 생긴다는 건 어느 정도 알려진 사실이다.

이번 연구는 한참 더 앞으로 나간 것이다.

잠자는 시간보다 식사하는 시간이 포도당 과민증과 베타 세포(췌장의 인슐린 분비 세포) 기능에 더 큰 영향을 미친다는 걸 밝혀냈기 때문이다.

췌장의 랑게르한스섬
췌장의 랑게르한스섬

건강한 사람의 랑게르한스섬(좌)에는, 인슐린 생성 베타 세포(녹색)가 압도적으로 많고 글루카곤 생성 알파 세포(적색)는 얼마 되지 않는다.
반대로 당뇨병 환자의 랑게르한스섬(우)은 대부분 알파 세포로 덮여 있다.
[미국 UTSW(텍사스대 사우스웨스턴 메디컬 센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구팀은 중앙 생체시계와 주변 생체시계가 서로 맞지 않는 걸 원인으로 지목했다.

비유하자면 중앙 생체시계는 미국 동부의 보스턴에 맞춰졌는데 간(肝) 등의 주변 시계는 아시아의 어딘가로 옮겨진 것이다.

연구팀은 19명의 건강한 젊은 자원자를 모집해 2주 일정의 실험을 진행했다.

세밀하게 짜인 실험 계획(protocol)엔 낮은 조도에서 매시간 스낵류를 먹으며 32시간 동안 잠 안 자고 버티기, 모의 야간근무를 하면서 음식 먹기 등이 포함됐다.

실험 결과 야간에 음식을 먹은 사람은 혈당치가 올라갔지만, 낮에만 식사한 사람은 혈당치에 큰 변화가 없었다.

야식을 먹은 사람은 낮에만 식사한 사람보다 췌장의 베타 세포 기능도 떨어졌다. 실제로 낮에만 먹은 그룹은 베타 세포 기능의 변화가 거의 감지되지 않았다.

한밤중에 먹는 야식은 중앙 생체시계와 내인성 포도당 일주율(endogenous circadian glucose rhythm) 사이의 정렬을 흐트러뜨렸다.

여기서 중앙 생체시계는 심부 체온에서 검사한 내인성 일주율로 산정했다.

주목할 부분은, 주간에만 음식을 먹은 그룹은 잠자는 시간이 불규칙해도 이 정렬이 좀처럼 흔들리지 않았다는 것이다.

논문의 교신저자 중 한 명인 '브리검 앤드 위민스'의 프랑크 스헤이르(Frank A.J.L. Scheer) 교수는 "중앙 생체시계와 내인성 글루코스 일주율 사이의 정렬이 교란되는 정도를 수량화해 보니, 생체 리듬이 가장 많이 교란된 사람이 포도당 과민성으로 생기는 손상도 가장 컸다"라고 말했다.

네덜란드 출신의 수면 의학 전문가인 스헤이르 교수는 2005년 하버드의대의 박사후연구원으로 옮긴 뒤 줄곧 이 분야에 천착했다.

이 연구가 시사하는 핵심 메시지는 혹시 밤잠을 못 자더라도 야식은 피하라는 것이다.

밤에 먹는 걸 자제하고 낮에만 식사하면 몸 안의 일주 리듬을 정렬 상태로 유지해 포도당 과민증을 예방할 수 있다고 과학자들은 강조했다.

cheon@yna.co.kr

목록보기
  • go
  • go
  • 주소 : 서울특별시 강서구 화곡로 372 | 사업자등록번호 : 109-82-00394 | 대표 : 김인원
  • Copyright 2011 Korea Association of Health Promotion. All right reserved.
유튜브 인스타그램 블로그 페이스북
Array ( )